2020년 원자력 R&D 예산 1415억 원…33%↑

오다인 / 기사승인 : 2019-09-20 10:25:01
  • -
  • +
  • 인쇄
원전 중소 협력업체 애로사항 해소 위한 업계 간담회 개최
대출 확대, 인증 취득비 지원, 원자력 인력 DB 구축 추진

내년 원자력 연구개발(R&D) 예산은 1415억 원으로 올해보다 33%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쉐라톤팔래스호텔에서 원전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을 비롯해 원전 공기업 5개사, 두산중공업과 중소 협력업체 8개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부는 원전 중소 협력업체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월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사업 로드맵'을 수립한 후 일감 확보와 예측 가능한 사업 운영을 지원해 왔다. 아울러 국내·외 인증 취득 비용 금액을 기존 최대 3000만 원에서 전액 지원으로 확대하고 해체사업 세부공정 공개 방안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추가 지원방안이 공개됐다.

우선 정부는 2020년 원전 R&D 예산을 1415억 원으로 전년 예산(1066억 원)보다 약 33% 확대했다. 기존 건설·운영 중심에서 해체·방폐 등 후행주기와 핵융합 등 융복합 분야로 원자력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데 대응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렸다는 설명이다.

담보가 소진된 업체들이 제1금융권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보증보험을 통한 대출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의 중소 협력사 대상 대출 지원금액은 1600억 원으로 확대하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사도 추가한다.

지난 6일 발족한 한수원 '원전 부품 및 장비 국산화 추진단'은 국산화 가능품목 100개를 발굴한 후 우선순위를 도출해 3년간 1000억 원을 투자한다. 한수원의 4대 동반성장 분야인 기술·인력·금융·판로지원과 관련해선 26개 지원사업을 펼쳐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 기업의 해외 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 비용은 기존의 한수원 사업과 함께 산업부 사업을 추가해 지원한다.

또 업계와 원자력학회가 협력해 원자력 인력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이로써 원자력 인력에 대한 통계 확보, 안전운영 인력 확보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책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