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발등 찍은 일본? 8월 한국 수출 8.2% 감소…韓 관광객 반토막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9-20 10:52:14
  • -
  • +
  • 인쇄
한국 의존도 90% 이상 불화수소는 83.7% 감소

일본이 경제보복에 나선 이후 일본 기업들도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 일본이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핵심 소재 등의 수출규제를 발표한 뒤 일본으로부터 한국이 들여오는 반도체 장비품목 수입량은 32.6%나 감소했다.

이에 따라 7월 기준 일본의 대한국 수출은 전년 대비 6.9% 줄었으며, 8월에는 8.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한국 수출의존도가 90% 이상인 일본 불화수소의 경우 7월을 기준으로 수출액이 83.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관광업계에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일본을 찾은 한국 관광객은 8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19.5% 감소했고, 규슈나 쓰시마섬 등 한국 방문객 비중이 큰 일부 지역의 경우 관광객 수가 40% 이상 크게 줄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7월 기준 한국인의 면세품 구입액은 전년보다 10%가 줄었다. 나가사키현 등 일부 지역의 한국인 호텔 예약률도 7∼8월을 거치며 80%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불매운동의 대상이 된 일본 기업들에도 타격이 이어지고 있다. 아사히 등 일본산 맥주의 경우 8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97%나 수입액이 감소했다. 일본산 완성차 기업들의 한국 내 판매 규모(8월 기준)를 살펴봐도 닛산은 87.4%, 혼다는 80.9% 등이 각각 줄었다.

이에 따라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계속할 경우 일본 기업들이 감수해야 하는 경제손실 역시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전자나 KT 등과의 협력을 통해 도쿄올림픽을 '5G 올림픽'으로 만들고자 했던 일본 정부의 구상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한국 기업과의 협력이 결렬된다면 중국 화웨이 등과 5G 협력을 해야 하지만, 일본으로서는 화웨이와의 협력은 미국과 마찰로 이어질 소지가 있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