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양현석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객관적 증거 없어"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09-20 13:46:59
  • -
  • +
  • 인쇄

경찰이 성 접대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혐의를 확인하지 못한 채로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20일 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를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다만 경찰은 양 전 대표가 받고 있는 도박 혐의와 마약 관련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그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원정도박 및 환치기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7월과 9월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 A 씨와 만난 자리에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사실상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또 같은 해 10월 A 씨가 유흥업소 여성 10명과 함께 해외여행을 할 때도 성매매를 알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경찰은 2014년 당시 금융 거래와 통신 내용, 외국인 재력가와의 자리에 동석한 여성의 진술 등을 토대로 수사했으나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이 인정될만한 객관적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국내에서 이뤄진 두 차례 만남에서는 성관계가 있었다는 객관적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고, 해외에서 일부 성관계가 있었지만 양 전 대표가 이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거나 금전적 대가를 지불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경찰은 당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인물로 알려진 유흥업계 종사자 일명 '정 마담', 재력가 A 씨 등 다른 관련자들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