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비용 한달 30만원…'돈' 걱정에 취준생 한숨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9-19 10:53:21
  • -
  • +
  • 인쇄
10명 중 7명 경제부담 느껴

취준생 취업 준비 비용이 한달 평균 30만 원 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 잡코리아 제공


19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취업준비생 15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자격증 시험, 교통비 등 취업 준비에 드는 비용이 한달 평균 29만70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1년으로 치면 356만4000원에 달하는 셈으로, 2017년 9월 조사 때(한달 평균 27만8000원)보다 약 2만 원 늘어난 액수다. 조사 대상자들이 밝힌 한달 평균 총 생활비(74만2000원)의 약 40%에 해당한다. 졸업생의 취준비용은 평균 30만4000원으로, 재학생(28만4000원)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항목으로는 자격증·어학 시험 응시료라는 응답이 66.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면접 교통비(65.9%)가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교재비(55.9%)와 학원 수강료(51.0%), 면접 복장(39.9%) 등의 순이었다.

취업 준비 과정의 경제부담 정도에 대한 질문에는 71.2%가 '어느 정도 느낀다'고 밝혔으며, 23.9%는 '생활고 수준의 극심한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취업 준비를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걱정거리에 대해서도 '경제적 부담'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19.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