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조국, 엄청난 사회적 형벌 받고 있어"…조배숙 "사퇴 용단"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9-19 16:18:05
  • -
  • +
  • 인쇄
조국 "사회적 형벌 감내하며 제가 할 수밖에 없는 상황"
정동영 "국론 분열로 조 장관 문제 넘어 엄중한 시점"
조배숙 "사퇴 용단 내리는 것이 순리에 맞는 해결책"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19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조 장관이 도덕적,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엄청난 사회적 형벌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 19일 오전 국회 민주평화당 대표실에 신임 인사차 찾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정동영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정 대표는 이날 조 장관이 예방한 자리에서 "국민이 조국 장관에게 비판하는 점은 조 장관이 그동안 말했던 원칙과 상식이 본인에게도 적용되길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국민이 조 장관의 진심과 진실을 받아들이면 정치적 존립이 가능할 것이고 그게 통하지 않으면 어려울 것"이라며 "안타까운 것은 국론의 분열로, 조 장관 문제를 넘어서서 사회적으로 엄중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이유를 불문하고 저의 부족함과 불찰 때문에 국민 여러분과 정동영 대표께도 많은 폐를 끼쳤다"며 "사회적 형벌을 감내하면서 제가 해야만 하고, 해야 할 일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만난 조배숙 원내대표는 ""사법개혁이나 검찰 개혁은 신뢰가 굉장히 중요한데, 과연 지금 이 상황에서 제대로 성공할 수 있겠느냐"며 "사퇴에 대한 용단을 내리는 것이 순리에 맞는 해결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조 장관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조 원내대표는 "서울대, 연대, 고대에서 촛불집회를 한다. 조 장관 사태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수가 2300명으로 사태가 날로 커지고 있다. 촛불로 출발한 이 정권에 촛불이 또 다시 저항하는 이 사태는 굉장히 심각히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사법개혁과 검찰 개혁은 당연히 해야 한다. 그런데 누가 하느냐가 중요하다. 법조인 관점에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장관은 "어떤 취지의 말씀인지 잘 알겠다"면서 "이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는 저도 상상하지 못했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 자체가 이유를 떠나 제 불찰이라 생각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조 장관은 앞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도 찾아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던 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이루지 못했는데 이번에 문재인 정부에서, 특히 조 장관이 해줬으면 하는 바람은 변함없다"고 덕담을 건넸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