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TV전쟁'…"삼성TV, 해상도 8K 아냐" vs "선명도, 화질 척도 아냐"

오다인 / 기사승인 : 2019-09-17 17:06:12
  • -
  • +
  • 인쇄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 개최…삼성TV와 '화질선명도' 비교
삼성도 같은날 반박성 회견…"화질선명도는 화질 척도 아냐"
▲ LG전자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취재진에게 최근 출시된 8K TV 제품들의 해상도를 비교해 보이고 있다. 왼쪽이 삼성전자, 오른쪽이 LG전자 제품이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삼성전자를 겨냥해 디스플레이의 기술적 우위를 주장하면서 양사 간 논쟁이 또다시 가열되고 있다.

LG전자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 TV는 해상도 기준으로 8K가 아니다"고 비판하면서 논란에 불을 붙였다.


당시만 해도 삼성전자는 '무대응' 입장이었지만, LG전자의 공세가 이어지면서 '맞대응'으로 태세를 전환한 모습이다.

LG전자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8K 해상도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소개했다. 남호준 HE연구소장 전무, 이정석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가 참석했다.

LG전자 "화질선명도 50% 미만이면 해상도 8K 아냐"

이날 설명회에서 LG전자는 "8K TV는 화소 수와 화질선명도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최근 출시된 일부 8K 제품은 그렇지 못하다"며 삼성전자의 8K TV가 '조건 미달'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 관계자는 "오렌지맛 쥬스를 오렌지 쥬스라고 우기는 격"이라고 말했다.

해상도는 디스플레이의 선명도를 뜻한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표준규격에 따르면 해상도는 화소 수와 함께 화질선명도(CM)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국제표준기구인 ISO, 국가기술표준원에서도 화질선명도를 해상도 기준으로 채택하고 있다.

화질선명도는 디스플레이가 흰색과 검정색을 얼마나 선명하게 표현하는지를 백분율로 나타낸 값으로, ICDM에서는 50% 이상을 해상도 충족 기준으로 명시하고 있다. 8K TV는 화소 수가 가로 7680개와 세로 4320개, 총 3300만 개를 충족하면서 화질선명도 50% 이상 돼야 한다.

LG전자는 "화질선명도가 50% 미만인 경우 화소 수가 8K에 해당하더라도 해상도는 8K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 "지금까진 화소 수를 해상도와 동일시 해도 '화질선명도'가 50%가 넘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었지만, 최근 출시된 몇몇 8K 제품은 화소 수와 해상도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8K TV의 화질선명도는 12~18%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시험전문기관 인터텍에 의뢰한 결과 LG 나노셀 8K TV의 화질선명도는 90%이었지만, 삼성 QLED 8K TV의 화질선명도는 20% 미만이었다고 전했다.


▲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QLED TV에 적용된 퀀텀닷 필름을 들어보이고 있다. [LG전자 제공]


"QLED TV는 퀀텀닷 필름 추가한 LCD TV"

이날 설명회에서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TV를 분해한 상태로 공개하며 자사의 OLED TV와 비교하기도 했다. 남호준 전무는 QLED TV에 들어가는 퀀텀닷 필름(LCD 패널과 백라이트 사이에 들어가는 부품)을 직접 들어보이며 "이 필름만으로 스스로 빛을 내겠냐"고 말했다.

OLED TV는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유기화합물이 전기에너지를 받아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고 화소를 하나하나 조절할 수 있다. 반면 LCD TV는 백라이트에서 발산한 빛을 액정으로 조절하고 여러 개의 필름을 통과시켜 화면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LG전자는 "QLED TV는 LCD TV의 하나"라면서 "LCD 패널과 백라이트 유닛 사이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해 색재현율을 높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화질선명도, 화질 척도 아냐"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반박에 나섰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소비자의 오해를 막기 위해 이런 자리를 준비했다"면서 "(LG전자에서 강조하는) 화질해상도는 어떤 화질 평가기관에서도 화질의 척도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화질선명도는 1927년에 발표된 개념으로 화소 수를 세기 어려운 디스플레이의 해상도를 평가할 때 사용됐으며 TV 평가 단체 등에서는 화질 평가 요소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8K TV의 화질은 화질선명도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화소 수, 밝기, 컬러 볼륨 등 다른 광학적 요소와 영상 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인 요소들이 최적으로 조합됐는지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