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고용 회복세…재정·정책효과 영향"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9-11 11:28:29
  • -
  • +
  • 인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업자 증가세를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온 의미 있는 변화"라며 "재정의 마중물 및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홍 부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이런 고용시장 변화가 앞으로 추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계청은 이날 8월 취업자수 증가가 45만2000명으로 29개월만에 최고 증가폭을 보였으며 실업률은 8월 기준 1999년 이후 최저수준을 보였다고 밝혔다. 15~64세 기준 고용률은 67.0%로 역대 가장 높다. 홍 부총리는 "취업자수와 고용률, 실업률 등 3대 고용지표가 모두 크게 개선되며, 고용 회복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올해 10만 명대 가까운 하락세를 보이던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이 2만 명대까지 크게 완화돼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의미있는 변화"라면서 "숙박음식업 또한 2개월 연속 10만 명 이상 증가 등에 힘입어 서비스업도 증가세가 확대됐으며 35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던 임시·일용직 취업자 수도 8월 들어 증가로 전환했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한국 경제를 둘러싼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과 고용회복·분배개선을 위한 정책, 경제의 구조개혁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등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을 두고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산업 기술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연구개발(R&D)과 해외 인수합병(M&A)에 향후 3년간 2조7000억 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 안건으로는 △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 △ 콘텐츠산업 혁신전략 △ 공모형 부동산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이 올랐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