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얌체 운전 '드론'이 잡는다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09-09 10:24:24
  • -
  • +
  • 인쇄
국토부, 시설물 안전 점검·현장 단속에 드론 투입

추석 연휴 고속도로 현장단속과 시설물 안전 점검에 드론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한국철도공사(코레일)·한국공항공사와 함께 드론을 활용해 시설물 안전을 사전 점검하고 연휴 기간 고속도로 현장단속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달 말부터 국토부와 세 공사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교량, 비탈사면, 송전철탑 등 시설물 점검에 드론을 투입해 시설물과 점검인력의 안전을 확보했다.


▲ 세부 점검계획. [국토부 제공]


연휴기간인 오는 11~15일은 단속 인력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고속도로 취약 구간 21개소에 버스 전용차로와 지정차로 위반 및 갓길 운행‧끼어들기 등 위법행위 단속에 드론을 활용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론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에 주목해 추석 귀성·귀경길 안전관리 및 현장관리에 시범적용 했다"면서 "앞으로 공공부문의 드론 활용을 다양한 분야로 넓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