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처벌' 국민청원 40만명 돌파

강혜영 / 기사승인 : 2019-09-09 13:31:29
  • -
  • +
  • 인쇄
7일 오전 20만명 돌파 이어 9일 오후 1시 현재 43만명 동의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수사 정보를 유출했다며 윤석열(59) 검찰총장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40만 명을 넘어섰다.
 

▲  9일 오후 1시 기준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43만여 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에 43만여 명이 동의했다. 

지난달 28일 올라온 이 청원은 열흘 만인 지난 7일 오전 9시께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넘어섰다. 이후 8일 오후 11시께 40만여 명이 서명을 완료하면서 참여 인원이 두 배가량 증가했다. 


청원인은 윤 총장이 수사 내용을 특정 언론에 알려줬다며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은 압수수색에서 나온 교수에 관한 정보를 즉시 조선일보에 전달했고, 조선일보가 단독으로 보도했다"며 "이제 윤석열 총장이 조선일보의 세력이고 조선일보에 대항하는 조국의 적임이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위 수사 기밀은 공무원의 비밀 엄수 의무를 침해하는 것으로 공무상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라며 "윤 총장을 공무상비밀누설죄로 처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