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일대사관 직원, 공금 횡령 혐의…내부 감사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9-06 17:45:07
  • -
  • +
  • 인쇄
6년간 7억원 횡령 혐의…영수증 위조 방식
외교부 "결과 나오면 법령 따라 엄정한 조처"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의 행정직원이 6년간 7억 원에 가까운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외교부 감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6일 파악됐다.

▲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의 행정직원이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외교부 감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6일 파악됐다. [뉴시스]

외교부는 주독대사관에서 2009년부터 근무한 A 씨가 6년에 걸쳐 공관 자금 7억 원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내부 조사를 벌였다.

예산업무를 담당하던 A 씨는 2013∼2018년 영수증을 위조하는 방식 등으로 공금을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그동안 회계업무를 보조해 본부에 제출하는 감사자료를 조작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주독일대사관이 행정직원들의 직무를 바꾼 후 A 씨의 횡령 혐의가 정기감사에서 적발됐다. A 씨는 직위해제됐다.

외교부 조사에서 A 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면서 횡령금액 일부를 변제했으며, 전액 변제를 위한 계획서도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외교부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한 조처를 하고 재외공관의 회계사고 예방을 위해 제반 시스템을 정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외교부의 기강해이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앞서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와 도경환 전 주 말레이시아대사는 청탁금지법을 위반하고 직원들에게 갑질을 한 혐의로 해임됐다.

정재남 주몽골대사도 대사관 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으로 중앙징계위에 회부됐다.

일본 주재 총영사는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