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운명의 날'…긴장감 감도는 삼성전자 서초사옥

문재원 / 기사승인 : 2019-08-29 16:40:43
  • -
  • +
  •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이 열리는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취재진이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이 열리는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최성호 삼성중공업 피해협력사 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이 열리는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삼성전자 경북 구미 일차협력업체 부당해고자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