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 믿고 나대는 조국, 최순실과 뭐가 다른가"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8-23 16:41:10
  • -
  • +
  • 인쇄
"조국, 국민이 내리치는 큰 칼에 난도질 당하고 있는 중"
"무개념 얼치기 좌파전위대는 왜 조국 사태에는 조용하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박근혜 믿고 나대던 최순실이나 문재인 믿고 나대는 조국이나 무엇이 다르냐"고 말했다.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온갖 불법으로 돈 벌고, 불법으로 자녀 입시 부정하고, (아들은) 이중국적 이용해 병역회피 하고, 뻔뻔한 인생을 살아온 그가 대한민국 공직자가 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렇게 국민으로부터 난도질당하고도 그대로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다면 국민과 문 대통령은 불행해지나 야당에는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그러나 조국 같은 사람이 나라를 망치는 것을 방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되기 직전에 (내가) '조국은 나대지 마라 나대면 칼 맞는다'고 경고한 일이 있었는데 jtbc에서는 독설이라고 비난했다"며 "그 경고대로 조국은 지금 국민이 내리치는 큰 칼에 난도질당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무개념 연예인들이 소위 개념 있는 연예인으로 포장해서 무슨 일이 있을 때마다 얼치기 좌파 전위대로 설치던 그 사람들은 왜 조국 사태에는 조용하냐"며 "청산가리를 먹겠다는 사람이 이번에는 없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중을 바보로 알고 선동하면 반드시 그 벌을 받는다. 신상필벌(信賞必罰)이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게 될 날이 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