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가을…오늘 비 온 뒤 폭염특보 해제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08-21 14:00:00
  • -
  • +
  • 인쇄
낮 최고기온 33도 안 넘고, 밤 최저기온 25도 아래로 떨어질 예정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과 경기 등 전국에 비가 내린 뒤 본격적인 가을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동 서울식물원 코스모스길 사이로 관람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문재원 기자]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적인 비가 내린 뒤 발효된 폭염특보는 모두 해제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앞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지 않는 등 폭염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작고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밤 최저기온 또한 25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열대야도 거의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21~22일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50~100mm의 비가 내릴 예정이며 150mm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충청 남부와 경북 북부에는 이날 오후부터 22일 오후 3시까지 10~60mm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서울과 경기, 강원, 충청 북부, 울릉도·독도에는 2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22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총 5~10mm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