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손해율 상승세…상반기 1조 적자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8-19 10:49:09
  • -
  • +
  • 인쇄
올해 손실액 1조9000억 넘을 것…사상 최대 손실 전망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손해율이 계속해서 상승하며 손해보험사들의 손실액이 올 상반기에 1조 원을 넘겼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129.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포인트 증가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해보면 손보사들의 실손보험 판매에 따른 영업적자는 상반기에만 1조 3억 원으로 전년 동기(7081억 원) 대비 41.3% 늘어난 수치다. 올해 손실액은 1조90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여 사상 최대의 손실이 전망된다.

특히 통원 의료비 담보의 손해율 상승이 두드러진다. 입원 의료비 담보 손해율은 지난해보다 6.6%p 오른 110.5%, 통원 의료비 담보 손해율은 157.7%로 11.2%p나 올랐다.

실손보험 청구 의료비는 지난해 4분기부터 급격히 늘었다. 국내 5대 손보사의 실손보험 청구 의료비 총액(급여 본인부담금과 비급여 의료비 합산)은 지난해 4분기 2조2506억 원, 올해 1분기 2조229억 원, 2분기 2조828억 원으로 각각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37.9%, 19.3%, 24.1% 증가했다. 2018년 1∼3분기에 전년 대비 각각 4.7%, 17.1%, 4.7% 증가율을 보인 것과 차이가 크다.

갑자기 청구액이 증가한 것은 이른바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강화 정책이 시행되면서 지난해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의료 이용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기존 비급여 진료가 급여로 전환돼 가격 통제를 받자 그 외에 비급여 진료가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손해율은 결국 보험사의 실적에 악영향을 미치고 보험료 인상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대폭 줄었다. 5대 손보사 중 메리츠화재만 3.1% 늘었을 뿐 삼성화재 36.0%, DB손해보험 31.3%, KB손해보험 11.6%, 현대해상 36.1% 감소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