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드시장 34% 감소 속 한국만 '방긋'…삼성·SK하이닉스 점유율 증가

오다인 / 기사승인 : 2019-08-16 16:59:00
  • -
  • +
  • 인쇄
디램익스체인지 조사…삼성 2위와 격차 벌려,SK '바짝' 추격
도시바·웨스턴디지털·마이크론은 매출과 점유율 모두 '하락'

올 2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께 줄었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일본 도시바, 미국 웨스턴디지털(WD)과 마이크론 등 낸드플래시 시장의 '톱5'에 속하는 다른 기업들의 점유율은 모두 하락해 한국 반도체 기업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는 16일 올 2분기 전 세계 낸드플래시 제조업체들의 낸드 매출 합계는 107억8690만 달러(약 13조1000억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 분기(107억9000만 달러)와 거의 같은 수준(flat)이지만, 지난해 2분기(162억9000만 달러)와 비교하면 34%가량 감소한 수치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매출은 전 분기보다 16.6% 늘어난 37억6570만 달러(약 4조6000억 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36.5% 줄어든 수준이지만, 올 2분기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시장 점유율은 전 분기(29.9%)보다 5%포인트 늘어난 34.9%로 30%대를 회복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삼성전자가 "서버용 낸드의 수요 회복과 고용량 제품 증가 등으로 30% 점유율을 기록했다"면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현재의 생산량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생산라인 내부.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매출 역시 전 분기보다 8.1% 늘어난 11억660만 달러(약 1조3000억 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점유율 10.3%다. 이로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세계 시장 점유율을 합하면 45.2%에 달한다.


반면 2위인 일본 도시바(19억4810만 달러)의 매출은 전 분기보다 10.6% 줄었다. 3, 4위에 오른 웨스턴디지털(15억600만 달러)과 마이크론(14억6100만 달러)도 각각 10.6%, 6.5% 쪼그라들었다.

이들 기업의 점유율도 하락했다. 도시바, 웨스턴디지털, 마이크론의 점유율은 각각 1분기 20.2%, 14.9%, 16.5%에서 2분기 18.1%, 14.0%, 13.5%로 줄어들었다. 도시바는 지난 6월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정전에 따른 가동 중단 사태로 일부 공급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이로써 올 2분기 낸드 시장 '톱5'의 순위가 바뀌지는 않았지만, 삼성전자는 2위인 도시바와의 격차를 더 벌렸고 SK하이닉스는 4위인 마이크론과의 격차를 줄였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지난달 월간 낸드플래시 평균 고정거래가격이 반등한 점을 근거로 "3분기에는 매출액이 2분기보다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