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시장에서 '잘 나가네'…7월 12% 증가· 12개월 연속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08-02 10:36:09
  • -
  • +
  • 인쇄
산타페 등 SUV 월간 최대판매 달성, 판매비중 61%
북미 겨냥 팰리세이드 4464대 판매…기아차도 호조

우리 산업의 주력이 대부분 부진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호조를 이어가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1일(현지시간)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7340대를 팔아 전년 동기(5만1137대)보다 판매량을 12%나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작년 8월부터 12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 현대차 2019 싼타페 [현대차 제공]

효자제품인 SUV(스포츠유틸리티차)가 7월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달성했으며 이에따라 전체 판매 물량 중 SUV 판매 비중이 61%를 점했다.


싼타페(17%), 코나(53%), 아이오닉(141%), 투싼(11%) 등이 전년 동월 대비 뚜렷한 증가율을 기록했고, 북미 시장을 겨냥한 3열 대형 SUV 팰리세이드도 7월 한 달간 4464대가 팔려나갔다.

 

현대차는 올해 슈퍼볼 광고에 출연한 배우 제이슨 베이트맨이 7월에 론칭한 '베터 드라이브스 어스(Better Drives Us)' 마케팅 캠페인 광고의 새로운 성우(뉴 보이스 오브 현대)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또 2022년까지 현대차가 출시하는 모든 신차 모델에 '뒷좌석 승객 알림(Rear Occupant Alert)'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편의사양과 최신기술을 강화한 2020 모델 라인업도 발표했다.


이밖에 벨로스터 N 모델로 참가한 IMSA 미쉐린 파일럿 챌린지 레이싱에서 1위, 3위로 더블 포디움 수상 소식을 전해왔다.


기아자동차도 7월 미국 시장에서 5만3405대를 팔아 전년 동월(5만3112대) 대비 0.6%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이 이날 발표했다.


기아차는 7월까지 연간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JD파워의 차량 성능 실행·배치를 평가하는 APEL 어워드에서 부문 1위를 차지한 포르테가 전원 동월 대비 21.5% 증가로 판매를 이끌었다.


스포티지(22.3%)와 리오(22.9%)도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