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미사일, 방어체계 피해 목표 타격…풀업기동 첫 확인"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7-26 14:26:07
  • -
  • +
  • 인쇄
"자유낙하 하다가 상승…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

한미 군 당국은 26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러시아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유사한 비행 특성인 '풀업(pull-up·하강 단계서 상승)' 기동을 했다고 공식 평가했다.

▲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캡처]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가진 새로운 형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면서 "이는 한미의 공동평가"라고 밝혔다.

합참은 전날 발사된 미사일 2발의 비행 양태를 한미 군 당국이 공동으로 정밀 평가한 결과, 2발 모두 비행거리 약 600㎞, 고도 50여㎞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이번 미사일이 지난 5월 두 차례 발사된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KN-23미사일과 외형과 비행 형태 등이 유사한 것으로 보고 최종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러시아 이스칸데르-M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 500㎞, 정점고도가 50㎞로 평가된다. 이스칸데르는 적의 레이더를 회피하기 위해 복잡한 기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비행궤적은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

합참에 따르면 이번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일반 탄도미사일처럼 중력에 의해 자유낙하를 하면서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진 것이 아니라, 정점고도인 50여㎞에서 낙하하면서 '풀업' 기동을 했다.

자유낙하를 하다가 다시 수평으로 가는 듯 이동하면서 잠시 상승했다가 다시 낙하하는 등 특수한 비행 형태를 띠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한미 군 당국은 이번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새로운 형태"라고 규정했다.

특히 이번 미사일의 '풀업' 기동이 그린파인 조기경보레이더의 음영구역에서 이뤄지면서, 군 당국은 최초에 약 430㎞로 추정했던 비행거리를 약 600㎞로 수정했다.

합참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방 방향으로 발사해 음영 구역이 확대됐기 때문"이라며 "우리 군 탐지레이더는 북에서 남으로 오는 것은 모두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캡처]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5일 미사일 발사 현장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 전술유도무기체계의 신속한 화력대응능력, 방어하기 쉽지 않을 전술유도탄의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궤도의 특성과 그 전투적 위력에 대해 직접 확인하고 확신할 수 있게 된 것을 만족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궤도'가 바로 합참이 설명한 '풀업' 기동을 말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