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피해자, 미쓰비시 국내자산 매각 신청

강혜영 / 기사승인 : 2019-07-23 14:28:48
  • -
  • +
  • 인쇄
국내 자산 상표권 2건 및 특허권 6건
"일본 정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배상해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법원을 통해 압류한 미쓰비시중공업 국내 자산에 대해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 


▲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3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에 대해,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3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법원을 통해 미쓰비시중공업 압류 자산에 대한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자산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에 대해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일제 강제동원 문제는 과거 일제 식민통치 과정에서 파생된 반인도적 범죄로, 일본 국가 권력이 직접 개입하거나 관여하지 않고서는 일어날 수 없었던 일"이라며 "최종적인 책임 역시 일본 정부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이 거듭 배상 종결의 근거로 드는 한일청구권협정은 피해자들의 청구권과는 무관하다"면서 "2006년 12월 아베 총리의 의회 대정부 질문 답변도 일본이 당시 우리 정부에 제공한 무상 3억 달러는 '경제협력자금'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드러난다"고 꼬집었다.

또 "상식적으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 문제가 끝났다면 2009년 양금덕 할머니 등 피해자들에게 지급된 후생연금 탈퇴수당 99엔은 왜 지급했겠는가"라며 "아베 총리는 한 입으로 두말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는 하루빨리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