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노조 "유니클로 배송 거부"…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7-23 17:38:47
  • -
  • +
  • 인쇄
민주노총 택배·마트 노조, 내일 일본 규탄 기자회견 개최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택배·마트 노조가 동참 의사를 밝혔다.

▲ 지난 6일 오후 대구 달서구 대천동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한 시민이 일본 경제 보복의 부당함과 일본 제품 불매 동참을 호소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따르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는 24일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택배연대노조 조합원들은 아베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를 규탄하는 차원에서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인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유니클로 제품 배송을 거부한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리는 '인증샷' 운동을 펼치는 한편, 전 조합원의 택배 차량에 일본을 규탄하는 스티커를 부착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도 같은날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의 일본 제품 안내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

마트산업노조는 대형마트 3사에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할 것도 요구하기로 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