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쓴 괴한들, 시위대 공격…홍콩서 무차별 '백색테러'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7-22 10:35:23
  • -
  • +
  • 인쇄
흰옷 입은 남성들, 시민 향해 무차별 폭행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집회가 열린 21일(현지시간) 홍콩의 한 전철역에서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남성들이 시위대를 공격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 직접선거와 앞서 열린 민주화 요구 시위에 대한 경찰의 강경진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21일 시위대를 해산시키려는 홍콩 진압 경찰들 옆으로 부러진 우산이 날아다니고 있다. 이날 홍콩 언론들은 홍콩의 한 지하철 역에서 복면 괴한들이 시위대를 공격하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다. [AP 뉴시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21일 11시께 위안랑 역사에 들이닥친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성들이 각목 등을 들고 시민들을 마구잡이로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흰색 상의를 입고 검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다수의 남성들은 시민들을 향해 금속 막대기와 각목 등을 휘둘렀고, 정차한 전철 객차로 피신한 승객들까지 쫓아가서 무차별 폭행을 벌였다.

이들의 무차별 폭력 행위는 오후 11시 30분께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30여분간 지속됐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들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며, 송환법 반대 시위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SCMP는 이들이 폭력조직인 삼합회 조직원들로 보였다고 전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