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 목욕탕서 '꽈당'…최순실, 얼굴 28바늘 꿰매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7-18 14:23:40
  • -
  • +
  • 인쇄
구치소서 소독 치료…일상생활 지장 없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63) 씨가 구치소 목욕탕에서 넘어져 이마 봉합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최순실 씨가 지난해 8월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법무부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4일 수감 중인 서울 동부구치소 목욕탕에서 넘어져 이마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최 씨는 즉시 구치소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28바늘을 꿰매는 봉합 수술을 받았다. 찢어진 부위는 양 눈썹 사이부터 정수리 부근까지로 전해졌다.

그는 현재 구치소에서 소독 등 추가 치료를 받고 있고, 일상생활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농단 사건 2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200억 원을 선고받은 최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대법원 전원합의체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달 20일 6차 심리를 끝으로 상고심 심리를 마치기로 잠정 합의했다. 전원합의체 선고는 한 달 가량의 판결문 작성 절차를 거친 뒤 다음 달 이뤄질 전망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