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중고차 구입 시 '침수 여부' 확인하세요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7-17 16:45:27
  • -
  • +
  • 인쇄

앞으로는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 중고차 시장에 나오는 침수 피해 차량을 확인할 수 있다.


▲ 보험개발원이 제공하는 서비스인 '카히스토리'에 접속해 '무료 침수차량 서비스'를 이용하면 특정 차량의 침수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카히스토리 홈페이지 캡처]


보험개발원은 17일 '카히스토리'에 접속해 '무료 침수차량 서비스'를 이용하면 특정 차량의 침수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카히스토리는 보험개발원이 2003년부터 자동차보험 사고 통계를 토대로 중고차 사고 이력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다만 보험사에 보험사고 발생 사실이 신고되지 않았거나 자동차 보험으로 처리되지 않은 경우는 확인되지 않는다.

최근 3년간 발생한 자동차 침수 사고는 1만3800여 건이다. 이 중 침수 분손(부분손해)은 8200여 건, 침수 전손(전부손해) 5600여 건이다.

태풍과 집중호우가 몰리는 7∼10월에 연간 차량 침수사고의 70%가 집중된다. 장마철 폭우와 태풍으로 물기를 머금은 침수차는 부품이 부식돼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원칙적으로 침수된 차량은 폐차돼야 하지만 장마철이 지난 후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 중고차 시장에 유입된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올해도 장마철 집중호우로 차량 침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침수차량이 여전히 유통될 가능성이 있다"며 "장마철 이후 중고차 구매 계획이 있는 소비자는 무료 조회 서비스를 활용해 침수 차량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보험개발원은 향후 주행거리, 파손부위 등 다양한 정보를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