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저임금 속도 조절, '소주성 폐기' 아니다"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7-16 11:15:29
  • -
  • +
  • 인쇄
조정식 "내년 최저임금 8590원 결정, 인상 속도 조절한 것"
이인영 "한국당, 착한 추경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길"
"고소·고발 취하해달라는 엉큼한 본색 드러내려는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이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지를 의미하는 건 아니라고 밝혔다.

▲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정식(오른쪽)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뉴시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결정에 대해 일각에서 소득주도 성장 폐기를 주장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소득주도성장은 최저임금 현실화와 함께 가계 생활비용을 절감하고 포용적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종합적 정책 패키지"라며 "민주노총 등 노동계에서도 이 점을 충분히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87% 인상한 8590원으로 결정한 것은 어려운 대내외 경제 환경과 고용시장 현황, 시장의 수용성 등을 종합 고려해 최저임금의 인상속도를 조절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록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서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노사 양측은 물론, 공익위원들의 적극 참여와 합의정신이 있어 더 늦지 않게 결론이 도출될 수 있었다"며 "민주당은 최저임금위원회의 이번 결정을 존중하고, 후속 대책 수립 및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추경 발목잡기는 참 나쁜 민생 발목잡기"라며 "자유한국당은 착한 추경(추가경정예산)을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은 긴급재해·재난과 경기 대응을 위한 민생 예산으로 설계돼 눈 씻고 봐도 정쟁과 정략을 위한 구석은 없다"며 "한국당은 생트집 잡기로 일관하느니 자신들이 표현한 그대로 제발 총선용 선심이라도 한번 써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처음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 경제실정청문회를 요구하더니 원탁토론회로 합의하자 북한 목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를 요구했다"며 "명분이 약해지니 기다렸다는 듯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요구하며 한도 끝도 없이 추경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아울러 "이 다음에는 방탄국회 소집을 위해 추경을 다시 볼모로 잡으려고 하느냐 아니면 한국당 마음 깊숙한 곳에 숨겨둔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을 취하하라는 엉큼한 요구의 본색을 드러내려 하느냐"며 "민생을 버리고 정쟁을 선택하고, 추경을 버리고 방탄 국회를 선택한 한국당의 어처구니없는 정쟁을 강력히 비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을 향해서도 "정쟁과 연대할 것인가 민생과 연대할 것인가"라고 물으며 "책임있는 야당이라면 때와 상황을 헤아려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