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임대사업자 등록자수 '뚝'···"5월 기저효과"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07-11 14:50:49
  • -
  • +
  • 인쇄
신규 임대사업자 4632명,전월 대비 27.1% 감소
"종부세 등 기준일 전 사자 수요 몰린 5월때문"

6월 임대 주택 신규 등록이 크게 줄어들었다. 세제개편으로 세부담이 늘 것에 대비해 지난 5월 임대주택 등록 수요가 몰린데 따른 5월의 기저효과가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한 달 동안 신규 등록한 주택임대사업자는 4632명으로 전월(6358명) 대비 27.1%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등록 임대주택은 9015가구 늘어 5월 대비 31.4% 감소했다. 지금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 수는 모두 44만 명이다.


▲ 한 눈에 보는 임대사업자 등록 실적. [국토부 제공]


서울의 신규 임대등록사업자는 1495명으로 5월(2351명)보다 36.4% 감소했다. 수도권 전체로는 3547명이 등록해 전월(5064명)보다 30% 줄었다.

지방의 임대사업자 등록은 1856명으로 전월(1294명)대비 16.1% 줄었다.

수도권에서 새로 등록된 임대주택은 6212가구로 전달보다 36.1% 감소했다. 지방은 18.3% 감소한 2803가구였다. 서울은 38.7% 줄어든 2934가구였다. 6월 말까지 누적된 임대주택은 143만2000가구다.

국토부 관계자는 "종합부동산세·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이전 사자는 수요가 몰리면서 5월 한 달간 신규 임대사업자나 등록 임대주택이 급증했다"면서 "이에 따른 기저 효과로 6월 수치는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