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윤석열 지명철회 건의할 생각 없다"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7-11 16:50:14
  • -
  • +
  • 인쇄
박상기 법무부장관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
"윤 후보자는 검찰 변화·개혁 이끌 적임자"
"답변 과정 일부 혼선…해명으로 해소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인사청문회에서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위증 논란과 관련해 "임명 철회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박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윤 후보자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검찰총장으로 적합하다고 보느냐'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는 제가 제청했던 바와 같이 총장으로서 검찰 변화와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후보자가 위증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 "답변 과정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으나 후보자의 해명과 관련자 설명으로 해소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추가 질의에는 "그런 건의를 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장관은 '이번 개각에서 물러나면 학계로 돌아가 교수직을 맡느냐'는 물음에는 "저는 학교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박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법무부가 스토킹 처벌법 통과에 성의가 없다"는 지적에 "아직 부처 간 다른 의견이 있어서 이를 조정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에 스토킹 처벌법이 통과되도록 최대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스토킹이 살인으로 이어진 사건이 50여 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찰은 접근제한조치를 영장을 받지 않고 직접 하겠다고 해 이견이 있는데, 이를 빨리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