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日, 전략물자 대북반출 의혹 제기 터무니없어"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7-10 11:09:08
  • -
  • +
  • 인쇄
"일본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경제보복 가한 것"
이인영 "윤석열 인사청문보고서 반드시 채택돼야"
"한국·바른미래당, 尹에 위증 굴레 씌우려는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일본이 최근 수출규제 배경으로 고순도 불화수소 등 전략물자의 대북 반출 의혹을 제기했는데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해찬(왼쪽)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산업통상자원부 조사 결과 어떤 의혹 한 점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일본은 안보 우려를 바탕으로 수출통제를 하기 위해 필요한 검토라는 터무니없는 궤변을 내놨다"며 "일본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경제보복을 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일 양국이 자유무역질서 속에 성장한 무역국가라는 점에서 보면 참으로 옹졸한 처사"라며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이사회를 포함해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하고, 12일로 예정된 한일 정부 간 대화에도 만반의 준비를 다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어제 여야 3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일정에 합의했다"며 "이번 추경에서 일본 경제보복 관련 대응 논의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연내 추진할 수 있는 소재 부품 관련 예산을 (추경에) 반드시 포함할 필요가 있고, 내년도 예산 계획 수립에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인영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와 관련해 "윤 후보자를 지명 철회할 중대한 사유는 어디에도 없었다"면서 "인사청문회 보고서는 반드시 채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는 청문회 단골주제였던 탈세, 위장전입, 투기, 음주운전, 논문표절 등 무엇 하나 문제된 것이 없다"면서 "위증 문제는 사실이 아닌 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 본질에 해당하는 내용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자신의 행위였다고 증언했다. (윤 후보자) 답변 과정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지만 곧바로 유감표시를 했다. 그게 더 이상 중대한 흠결이나 결격사유는 아니다"라고 윤 후보자를 적극 방어했다.

아울러 그는 윤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향해 "윤 후보자에게 거짓과 위증의 굴레를 씌우려는 의도를 접어주길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