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공? 일본 입장서 바라보나"...징용 표현 논란

류순열 / 기사승인 : 2019-07-10 11:49:51
  • -
  • +
  • 인쇄
10일 국회 산자위서 '징용공' 표현 논란
위성곤 의원,"징용공이 아니라 징용피해자"

"징용공이라니? 일본 입장에서 이 사태를 바라보나."


▲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에서 징용공이라는 표현이 논란이 됐다.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한 질의응답에서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징용공'이란 단어를 반복적으로 쓰자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 서귀포)이 제동을 걸었다.


위 의원은 "징용공이 아니라 징용피해자다. 일본 입장에서 이 사태를 바라보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정부를 다그치기만 하는데 (일본 기업의 배상책임을 인정한)대법원 판결에 반하는 조치를 행하라는 얘기냐. 그 게 바로 아베 정부가 요구하는 바"라는 지적이다.


위 의원은 "무역보복은 아베가 행패 부리는 것인데, 정부만 윽박지르는 건 잘못된 태도"라며 "대법원 판결을 존중할 지 아베의 주장을 수용할지 명확히 입장 정리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