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검찰총장 적임자로 확인돼"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7-09 11:27:26
  • -
  • +
  • 인쇄
"한국당, 윤석열 청문회서 황교안 대표 방어에 급급"
이인영, 녹취파일 거짓말 논란엔 별다른 언급 안해
조정식 "日 경제보복은 경제테러…추경에 예산 반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의 총장 적임자로 (인사청문회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인사청문회는 윤 후보자의 부당성에 대한 '한방'은 없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방어에 급급한 '대리 청문회'로 기록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윤 후보자는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서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진 정치 논리에 따르거나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확답했다"면서 "한국당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한다면 국민들은 결코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해 "당정청은 기업과 함께 국가의 위기 극복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국회가 정쟁으로 밖에서 힘겹게 싸우는 정부와 기업의 힘을 빼놓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국민의 반일 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정말 유감스럽다"며 "경제보복을 정치적 수단으로 삼는 일본 행태나 국민감정을 대여 정치공세 도구로 삼는 것 모두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대해 (6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에 확답을 주지 않고 있다"며 "'방탄 국회' 명분을 만들기 위해 추경 처리를 미루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어 말했다.


하지만 윤 후보자가 전날 청문회에서 2012년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다가 이를 인정하는 녹취 파일이 공개돼 거짓말 논란이 빚어진 것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어 모두발언에 나선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일본의 경제보복은 국제법과 자유무역질서에 전면 위배되는 무도한 경제테러"라며 "당정은 금명간 당정 협의를 개최해 추경안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고 국회 추경 심의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예산에도 관련 예산을 대폭 반영하겠다"면서 "당정은 우리 기업의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핵심 소재 산업 자립과 경쟁력 강화 대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핵심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R&D(연구개발) 추가예산을 파악해 일부라도 추경에 적극적으로 포함하도록 해야 한다"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에서 추진 가능 사업을 발굴해 증액안을 제시하고, 개발 투자 육성을 위한 중장기사업을 본예산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전날 설치한 가칭 '일본 경제보복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이날 중으로 마치고 특위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