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청문회 거짓말 용납 못해…자진 사퇴 촉구"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7-09 11:57:36
  • -
  • +
  • 인쇄
"윤석열, 인사청문회 위증은 있을 수 없어"
"민주당, 억지 그만부리고 北목선 국정조사 수용하라"
"합의문 작성때 정부조사 진행중…이후 은폐의혹 드러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인사청문회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며 윤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도 윤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함에 따라 윤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에 난항이 예상된다.


▲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세무사건에 윤 후보자가 실제로 외압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무게를 싣는 정황증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안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특별한 이슈 없이 마무리될 것 같던 청문회가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막판에 파란을 일으켰다"며 "윤 후보자는 윤우진 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사건에 부당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묻자 변호사를 소개한 적 없다고 하루 종일 진술했다. 하지만 막판에 윤 후보자의 인터뷰 녹음파일이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러자 윤 후보자는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을 바꾸면서도 변호사는 소개했지만 선임된 것은 아니라는 어이없는 변명을 했다"며 "다른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인사청문회장에서 하루 종일 거짓말을 한 사실은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임시국회 일정과 관련해 남은 쟁점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 처리 기한과 경제원탁토론회 일정, 북한 목선 국정조사 실시 문제"라며 "이번 임시국회의 남은 의사일정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집권당인 민주당이 책임감을 갖고 협의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시급한 것이 여당의 입장이라면 국정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것은 야당의 양보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그만 억지 부리고 국정조사를 수용하는 결단을 내려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이 세 안이 포괄적으로 합의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세 사안에 대해 시간을 두고 순차적으로 협의할 이유가 없다"며 "이와 관련 민주당은 지난달 24일 원내대표 합의문에는 국정조사 얘기가 없었는데 왜 넣자고 하냐며 마치 야당이 입장을 바꾼 것처럼 주장하는데 어불성설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합의문 작성 당시에는 정부 조사가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이후 은폐조작 의혹이 하나 둘 사실로 확인되고, 특히 지난 3일 정부합동조사단이 발표하면서 이번 사건에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개입됐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혔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추가해야 할 사유가 생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오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을 언급한 뒤 "때가 때인 만큼 국내 현안과 관련해 여야가 대립하며 국론이 분열되는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한다"며 "방법은 간단하다. 상대방의 요구를 수용하며 공존할 것, 합의 정신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