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 "18일, 일본 추가 보복 나올 분기점"

류순열 / 기사승인 : 2019-07-06 16:24:28
  • -
  • +
  • 인쇄
日마이니치 "日정부, '韓과 대립 장기화' 각오"

강제징용 등 과거사로 한일 갈등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대립 장기화 각오를 하고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6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가 한국을 압박하기 위해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이은 '대항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며 오는 18일이 추가 보복이 나올 분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은 한일 청구권 협정을 근거로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청했는데, 18일이 한국이 답변할 기한이다.

 

마이니치는 이 문제와 관련해 열린 관계 부처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심각함을 이해하고 있지 않다"는 의견이 많이 나오면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가 결정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한 이 회의에서는 "갑자기 반도체(와 관련한 수출 규제는)는 곤란하다"는 반대 의견이 나왔지만, 경제 관련 부처 한 간부는 "한 번에 커다란 조치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사전 설명 없이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단행한 뒤 조만간 뒤늦게 한국에 실무 차원의 설명을 할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는 "일본 정부가 조만간 한국 정부에 실무 차원에서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한 경위를 설명할 기회를 만드는 쪽으로 (한국과)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번 조치가 국제적인 규칙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할 계획이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