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日 수출규제에 "깊은 유감…자가당착 될 것"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7-02 11:21:15
  • -
  • +
  • 인쇄
"日수출규제, 韓강제징용 피해 인정에 대한 보복"
"한국·바른미래 北어선 국정조사 요구…납득 불가"
"국회 일해야…한국당은 정쟁의 길 택할지 돌아봐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인정에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며 "정치적 목적으로 통상 규정을 자의적으로 휘두르는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을 향해 "한일관계 미래에 악수를 두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무역 정신을 말했던 일본이 3일 만에 말을 뒤집었다"며 "수출규제는 자국(일본) 기업에도 큰 부담을 주는 행위로 반도체 규제 결과는 자가당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적인 측면에서 반도체 부품 소재의 기술개발과 시설 투자를 늘려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동력의 새로운 길을 마련하기를 촉구한다"며 "국회도 입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전날 북한 어선 입항 사건과 관련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사항은 국회 상임위원회나 대정부질문을 통해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며 "완전한 국회 정상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84일간 국회 공전으로 국민의 시선이 그 어느 때보다 차갑다"며 "시간이 갈수록 매서운 민심 앞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땅에 떨어진 국회의 신뢰와 국민의 분노를 어떻게 감당할지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일하라'는 국민 명령을 받들 책임과 사명이 있다"며 "민의는 정쟁을 버리고 즉각적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심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각 국회가 마땅히 부응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국민의 뜻과 함께할 것인지 다른 정쟁의 길을 택할 것인지 다시 돌아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는 3~5일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9~11일 대정부질문과 관련, "어느 정도 국회 정상화 문턱을 거의 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남은 6월 임시국회 회기 동안 전력을 다해 민생 입법과 추경을 챙기는 국회의 모습을 찾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