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민주당, 정개특위 위원장 맡아 선거법 처리하라"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7-02 11:54:11
  • -
  • +
  • 인쇄
손학규·정동영·이정미 대표, 정론관 기자회견
"한국당 떼쓰기 굴복한 민주당…선거제 개혁의지 밝혀야"
"정개특위, 반개혁 한국당에 넘어가면 선거제 개혁 좌초"

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특위 활동 기간 종료 전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간으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야3당 대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문재원 기자]


야 3당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여야 4당 공조로 만들어온 선거제도 개혁을 책임 있게 완수하고자 하는 의지와 방도를 밝히기 바란다"며 "그 의지의 출발점은 정개특위 위원장을 민주당이 맡아 특위를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8월 말까지로 연장된 특위 활동 기간 종료 전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안의 처리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의 교묘한 시간 끌기에 휘둘려 허송세월을 보내서는 안 된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그동안 함께 선거제도 개혁에 앞장서온 야 3당과 어떠한 협의나 설명도 없이 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을 교체하라는 한국당의 집요한 떼쓰기에 굴복하고 말았다"며 "만약 이번 합의로 정치개혁 논의의 주도권이 반개혁 세력인 한국당에 넘어간다면 선거제 개혁은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사라지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 3당 대표들은 또 한국당을 향해 "선거제도 개혁을 끝내 좌초시키려는 생떼 부리기 전략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에 책임 있게 응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선거제 개혁법안 처리에 대한 민주당의 구체적이고 책임 있는 답변을 기다리겠다"며 "패스트트랙 열차에 함께 탄 동지로서 정치개혁이라는 이름의 종착역에 함께 도착하길 기대하면서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