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북쪽에서 본 남북미 판문점 회동

김당 / 기사승인 : 2019-07-01 11:54:46
  • -
  • +
  • 인쇄
김정은 위원장 활짝 웃는 모습으로 회담 만족감 투영
'김정은이 새로운 역사의 주역' 과시하는 사진들 실어

노동신문은 1일 ‘김정은 동지께서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시었다’는 제목으로 3개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에서 악수하며 두 손을 맞잡고 있다. [노동신문]


이 신문은 “6월 30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했다”고 역사적인 판문점 회동이 성사된 배경을 전하면서 “조미 두 나라 최고수뇌분들께서는 회담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특히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보여주었다”고 남북미 3국 정상의 회동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신문은 이를 반영한 듯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운 역사의 주역임을 과시하는 사진들을 35장이나 실었다. 이 신문은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활짝 웃는 모습을 실어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만족감을 투영시켰다.

노동신문에 실린 북쪽에서 본 역사적인 남북미 판문점 회동 장면을 맨 위에서 볼 수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앞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환담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노동신문]


UPI뉴스 / 김당 기자 dang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