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장마라더니 다시 무더위…오늘 오후 대부분 그쳐

장한별 / 기사승인 : 2019-06-27 09:20:24
  • -
  • +
  • 인쇄

목요일인 27일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겠다. 낮에는 기온이 크게 올라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 부산지역에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린 지난 26일 오후 해운대구 벡스코 야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9시 현재 남부지방, 일부 경기동부, 충청도와 강원도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경남과 경북 남동부에는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서울을 포함한 그 밖의 전국에는 오후 3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낮에는 서울 31도, 춘천 32도, 대구 30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단계를, 자외선과 오존 농도도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에서 0.5~2m로 일겠고, 남해와 동해상에서 1~3m로 높게 일겠다. 남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9일까지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