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로국장 '만취운전'…벌금·보직해임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06-26 11:23:09
  • -
  • +
  • 인쇄
지난 3월 세종시 한 도로에서 적발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51%, 면허취소 기준 한참 넘어

국토교통부 국장급 고위 공무원이 만취한 상태로 운전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토부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기로 했다.


▲ 국토교통부 국장급 고위 공무원 A 씨는 지난 3월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형을 받고 보직해임을 당했다. 사진은 '제2윤창호법' 시행 첫 날인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서초경찰서에서 경찰관이 출입차량을 대상으로 음주음전 단속을 하고 있는 모습 [정병혁 기자]


26일 국토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 도로국장 A 씨는 지난 3월 14일 오후 11시 40분께 세종시 한솔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이후 A 씨는 적발된 지 20일 후인 4월 3일 조사를 받았고 경찰은 그를 같은 달 9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A 씨는 4월 15일 대전지법으로부터 벌금 400만 원을 선고받았고 한 달여 뒤인 5월 22일 국토부는 A 씨를 보직에서 해임했다.

한편 음주운전을 하던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면허 취소에 해당할 정도로 높은 수치다.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은 면허정지다. 0.08% 이상이면 면허취소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