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목선 국정조사 추진…국방장관 해임안도"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6-26 12:30:03
  • -
  • +
  • 인쇄
"민주당, 北목선 입항사건 숨기려 국방위도 열지 않아"
"용감한 시민신고 없었으면 영영 묻혔을 사건…포상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북한선박입항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한선박입항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모두 국정조사를 요구했었다"며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같이 낼 것인지, 따로 낼 것인지 논의해보고 우리 당이 먼저 내거나 함께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바른미래당이 요구했는데 저희도 같이 추진하겠다"며 "국방부 장관은 이 부분에 대한 은폐를 넘어 조작하려는 시도가 보인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강원도 삼척 군부대를 방문하려 했으나, 국방부가 '사기 저하'를 이유로 거부한 것과 관련 "저희의 진상을 밝히려는 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방부, 국정원 모두 나서서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제는 국회 국방위까지 나섰다. 민주당은 이 사건을 알리기 싫어서 국방위를 열지 않고 있다"며 "지금 모든 상임위에서 단독으로라도 열어야 된다면서 본인들은 이 진실을 온 세상에 밝히기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민들은 (북한 선박을) 딱 보는 순간 어망은 위장이라는 이야기를 하셨다. 그리고 그 선박에 타있던 사람들은 개선장군 같은 모습, 며칠간 바다에 있는 모습이 아니라고 했다"며 "용감한 시민이 전화로 신고하지 않았으면, 용감한 시민이 사진 찍지 않았으면 영영 묻힐 수밖에 없었을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감한 시민들에 대해서는 정부 포상규정을 보니 충분히 포상요건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