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싸이·양현석의 조 로우 접대 자리 동석 의혹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6-25 13:58:57
  • -
  • +
  • 인쇄
2014년 9월 정 마담 운영 유흥업소서 가진 회동 참석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의 접대 자리에 동석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2014년 9월 조 로우 일행 8명은 한국에 입국한 당일 서울 강남의 유명 고깃집에서 유흥업소 여성 25명과 동석해 식사를 했다. 이 여성들은 싸이,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 마담이 동원한 이들이었다.


현장에는 당시 YG 직원 김모 씨가 동석해 통역을 담당했다. 그는 YG 산하 레이블인 YGX의 현 대표이사다. 식사를 마친 조 로우 일행과 여성들은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에서 싸이와 양현석을 만났다.


목격자 A 씨는 취재진에게 "양현석 씨가 정 마담을 향해 '정 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라고 얘기하는 걸 직접 똑똑히 들었다"고 밝혔다.


A 씨에 따르면 당시 룸 안의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에 조 로우가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섞여 앉았다.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 씨가, 그 맞은 편 화장실 앞에는 양현석과 정 마담이 착석했다.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여성들과 함께 당시 YG 직원이었던 김 씨가 잡아준 호텔로 이동했다. 이 6명은 다음 날 오전 자신들의 원래 숙소로 돌아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