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9일 방한…30일 한미정상회담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6-24 15:50:00
  • -
  • +
  • 인쇄
文대통령과 트럼프, 취임 이후 8번째이자 80일 만의 정상회담
靑 "한미동맹 더 공고히 하고 긴밀한 北비핵화 공조방안 논의"
트럼프, 30일 정상회담 마친 뒤 오산 공군기지 통해 떠날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30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 문제 논의에 나선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1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한 뒤 "이번 방문은 지난 4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초청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회담에서는) 한미동맹을 더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협의가 계속 진행중"이라며 "구체적 사항이 정해지면 또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이날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떠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이후 80일만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2017년 11월 이후 약 19개월 만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