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불법사찰' 폭로 장진수, 행안장관 보좌관으로 공직 복귀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6-24 21:59:59
  • -
  • +
  • 인쇄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맡아 공직에 복귀했다.


▲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공직에 복귀하는 장진수 전 주무관. 사진은 2012년 4월 5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두하는 장면. [뉴시스]

행정안전부는 장 전 주무관이 24일자로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별정직 3급)에 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다가 2013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한 지 약 5년 7개월 만에 공직에 복귀한 것이다.

그는 2010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됐다가 2012년 3월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해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검찰은 재수사 결과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민간인 사찰을 한 사실을 확인했으나 '몸통' 의혹을 받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개입 여부를 밝히지는 못했다.

장 보좌관은 2013년 11월 대법원에서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를 없앤 혐의(증거인멸 및 공용물건손상)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확정판결을 받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했다. 이후 2014년 권은희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현 바른미래당) 의원 입법보조원, 전국공무원노조 연구원 등으로 일했으며 2017년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캠프에 합류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장 신임 보좌관은 행정 실무와 정당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인물로 국회·정당과의 협력과 정책연구 부문에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임명 이유를 설명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