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같은 나라 맞아?…중부 무더위·호남은 장대비

장한별 / 기사승인 : 2019-06-22 11:23:23
  • -
  • +
  • 인쇄
미세먼지 '좋음'~'보통'

절기상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인 22일 중부 지방은 무더운 가운데 충청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 22일 중부 지방은 무더운 가운데 남부 지방에는 폭우가 예보됐다. [정병혁 기자·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 지방은 수원이 30도 등 한여름 같은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충청 남부·전라도·경남 서부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오겠다. 특히 전라도 지리산 인근에는 최고 1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로 전날(16.6∼23.8도)보다 낮겠고 낮 최고기온은 22~30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불안정이 강해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국지적으로 시간당 20㎜ 내외로 강하게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보통' 단계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보돼 있으며 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 바다의 물결은 동해 1.0~2.5m, 남해 0.5~2.5m, 서해 0.5~1.0m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23일은 중국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대기불안정으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 남부내륙에는 오후(12~18시)에 소나기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