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G20 일정 꽉 차"…한일 정상회담 보류 가능성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6-22 17:18:51
  • -
  • +
  • 인쇄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서는 "국제법상 있을 수 없는 판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 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맞춘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개최를 보류한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7일 오후(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레스비 APEC하우스에서 열린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간담회에 참석해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요미우리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이 G20) 의장국이기 때문에 일정이 꽉 차 있다"며 "시간이 제한되는 가운데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아베 총리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국제법상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정부에 "국제법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9일 아베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하기로 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같은 날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향후 여러 사정을 감안해 적절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28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과 중국 등을 비롯한 정상들과 따로 만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일부 일본 언론은 한일갈등으로 G20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따로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 전망해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열린 후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