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재검토된다

온종훈 / 기사승인 : 2019-06-20 17:58:11
  • -
  • +
  • 인쇄
20일 국토부장관과 부·울·경 지자체장 합의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3개 지자체 논의 결정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동남권신공항이 총리실에서 재검토된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부터)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이 20일 동남권 신공항 관련 회의를 마치고 질의응답을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부산·울산·경남 광역 단체장들은 20일 서울 용산 국토부 사무실에서 김해 신공항 추진 여부에 대한 결정권을 국무총리실에 넘겨 검증을 받기로 합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 합의문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결과에 따르기로 했다"면서 "검토의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3개 지자체가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을 짓기로 하고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 선택을 고심하다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를 더 넣는 김해공항 확장안을 발표하고 추진해왔다.


하지만 부울경 지자체들은 김해공항이 소음과 안전 등의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며 가덕도에 공항을 새로 지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국토부는 이에 반박하며 김해신공항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합의를 통해 최종 결정권은 총리실이 갖게 됐다.

검토 시기나 방법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선 추가 논의가 필요하고 내년 총선이 있는 만큼 당분간 신공항 건설은 계속 지연될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또 이번 합의는 한 번 확정된 국책사업을 재검토하는 데 따른 후유증과 대구, 경북 등 다른 지자체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국토부는 올 상반기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확정·고시하고 오는 2026년까지 건설을 마칠 계획이다.

 

UPI뉴스 / 김용건 기자 ojh111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