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8' 김주하 사과 "급할수록 꼭꼭 씹으라는 말씀 와닿아"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6-20 19:48:19
  • -
  • +
  • 인쇄
전날 생방송서 급체로 뉴스 진행 중단한 데 대해 직접 사과

김주하 MBN 앵커가 전날 생방송 중 급체로 자리를 뜬 데 대해 사과했다.


▲ 20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 김주하 앵커가 전날 생방송 중 급체 때문에 자리를 비운 데 대해 사과하고 있다. [MBN '뉴스8' 캡처]


김주하 앵커는 20일 저녁 방송된 MBN '뉴스 8'에 출연, 전날 생방송 뉴스 진행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인해 자리를 뜬 데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주하 앵커는 "어제 뉴스를 마무리짓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급할 수록 꼭꼭 씹어라는 어른들의 말씀이 정말 와닿는 어제였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전날 방송된 '뉴스 8'에서 김주하 앵커가 뉴스를 전하던 중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한상원 앵커가 대신 투입돼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다음 날 MBN 관계자는 김주하 앵커의 건강에 관해 "안정을 취하고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오늘 진행은 무리 없이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