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도공 후예' 심수관家 14대손 심수관 별세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06-18 11:04:40
  • -
  • +
  • 인쇄
심수관家, 400년간 가업 이어온 '사쓰마도기'의 종가

일본 도예 명가 심수관(沈壽官)가의 14대 손인 도예가 심수관(본명 심혜길)이 16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 일본 도예 명가 심수관(沈壽官)가의 14대 손인 도예가 심수관이 16일 별세했다. 사진은 아사히신문에 실린 고인의 생전모습 [아사히 신문 캡처]


심수관가는 16세기 말 정유재란 때 전북 남원에서 일본 가고시마로 끌려간 조선 도공 심당길(沈當吉)과 그 후예들이 가고시마(鹿兒島)현에서 만든 도자기 명가다.

400년간 한 세대도 끊어지지 않고 가업을 계승하고 있는 심수관 가문은 '사쓰마 도기'의 종가로도 알려져 있다.

1926년 태어난 심수관(본명 오사코 게이사치·大迫惠吉) 씨는 전대의 이름을 그대로 따르는 관습에 따라 본명 대신 심수관이라는 이름을 썼다.

일본 와세다대 정경학부를 졸업한 고인은 국회의원 비서로 일했으나, 13대 심수관이었던 부친이 숨진 후 1964년부터 14대 심수관으로 가문을 이끌어왔다.

고인은 일본의 국민작가 시바 료타로가 조선 도공들의 망향을 소재로 쓴 소설 '고향을 잊기 어렵습니다(故郷忘じがたく候)'에 소개되며 유명해졌다.

고인은 한일간 문화교류에도 힘을 쏟아왔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1989년 한국 명예총영사로 임명됐고, 1999년에는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2008년에는 남원 명예시민이 되기도 했다.

현재 고인의 장남 가즈데루(一輝) 씨가 15대 심수관이 돼 후계를 잇고 있다. 그는 2000년 1월 심수관 후계자 지위를 물려받았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