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양평 전원주택·토지 30억 원에 매입…"휴식 목적"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6-17 17:27:33
  • -
  • +
  • 인쇄
경기 양평 2층 주택과 토지 총 30억 원에 매입
앞서 과천 빌딩 46억 원에 사 투기 의혹 해명

가수 겸 배우 아이유(26·본명 이지은)가 경기 양평의 전원주택을 30억 원에 샀다.


▲ 아이유가 경기 양평에 있는 전원주택과 토지를 30억 원에 매입했다. 사진은 아이유가 지난 3월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레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페르소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모습 [정병혁 기자]


17일 중앙일보는 대법원 인터넷등기소와 부동산 업계의 말을 근거로 들어 아이유가 지난해 8월 1일 경기 양평의 연면적 59평의 2층 주택과 대지면적 170평 땅을 22억 원에 산 뒤 같은 해 11월 5일 약 460평의 주변 토지를 8억 원에 추가 매입했다고 전했다.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M은 해당 부동산 매입에 관해 "아이유가 주말에 친할머니를 포함한 가족과 쉬기 위해 구매했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지난해 2월 경기 과천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 빌딩을 46억 원에 샀고 해당 건물이 과천 3기 신도시 지정, GTX-C 노선 정부과천청사역 신설 확정 등의 수혜를 받아 가격이 폭등해 투기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아이유는 빌딩 매입 목적이 개인 작업실, 어머니 사무실, 후배 음악인 연습실 등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건물을 팔 계획이 없다고 해명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