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후 첫 헝가리인 시신 수습…한국인 실종자 8명 남아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6-07 09:49:18
  • -
  • +
  • 인쇄
6일 시신 3구 수습…한국인 2명
한국인 사망자 18명으로 늘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가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실종된 헝가리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6시 25분께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처음으로 헝가리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는 헝가리 구조대. [뉴시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6일(현지시간) 오후 6시 25분께 사고 현장으로부터 약 4㎞ 떨어진 써버드싸그(Szabadsag) 다리 인근에서 발견된 시신 1구가 헝가리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헝가리 언론에 따르면 헝가리인 남성이 허블레아니호 선장인지 승무원인지는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다. 헝가리 당국도 이 남성에 대해 허블레아니호 사고 관련 헝가리인이라고만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26분께 사고 현장에서 약 40km 떨어진 싸즈헐롬버떠(Szazhalombatta)에서 수습된 시신은 감식 결과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3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오전 9시 50분께 사고 현장에서 약 5.8㎞ 떨어진 라코치(Rakoczi)에서 발견된 시신은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관광객,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선장, 승무원 등 헝가리인 2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6일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8명, 실종자는 8명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