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영상' 30대 강간미수 구속…법원 "행위위험성 큰 사안"

류순열 / 기사승인 : 2019-06-01 09:31:44
  • -
  • +
  • 인쇄


▲ 5월3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조모 씨. 조 씨는 5월28일 오전 서울 신림동에서 귀가하는 여성을 따라가 집에 들어가려 했다. 경찰은 그에게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뉴시스]


'신림동 영상'의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신종열 부장판사는 5월31일 '주거침입 강간미수' 혐의로 조모(30) 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행위의 위험성이 큰 사안"이라며 "도망 염려 등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조씨는 지난 5월28일 오전 6시 20분께 서울 신림동에서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이 여성의 집으로 들어가려 했다. 현관문이 잠기자 문고리를 잡아 흔들고 집 앞에서 1분가량 서성대는 장면은 '신림동 강간미수 폐쇄회로(CC)TV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서 빠르게 퍼졌다.


조 씨는 자신이 수사 대상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사건 다음날인 29일 112에 신고해 자수 의사를 밝혔고 경찰은 그를 긴급체포했다.


주거침입 혐의로 조씨를 입건한 뒤 '강간 미수' 혐의 적용을 고심하던 경찰은 "범행 현장에 상당 시간 머물며 피해자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려고 시도하는 등의 행위를 볼 때 성폭력 행위에 착수한 것이 인정된다"며 '주거침입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해 영장을 신청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