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부정채용' 이석채 前 KT 회장 구속기소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05-09 17:02:18
  • -
  • +
  • 인쇄
김성태 의원 딸 등 11명 부정 채용한 혐의

'KT 부정채용' 사건의 핵심인물인 이석채 전 KT 회장이 총 11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정병혁 기자]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전 회장은 KT 회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KT 공개채용 과정에서 총 11명을 부정 채용해 회사의 정당한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회장이 부정 채용한 사람 중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등 유력인사의 친자녀·지인 자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