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추인 의총, 시작부터 진통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4-23 12:29:23
  • -
  • +
  • 인쇄
지상욱, 의총 공개 요구하며 김관영 원내대표와 설전
지상욱 "의원들 요구시 절차 통해 비공개 여부 결정해야"
김관영 "공개 여부를 표결까지 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바른미래당은 선거제 개혁안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23일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의원총회를 비공개로 할지 여부를 놓고 처음부터 이견이 불거지면서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지정과 공수처법 개정안 등 당내 현안에 대해 논의중이다.


원내지도부가 의총을 시작한 뒤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지상욱 의원은 "당헌에 의총은 공개로 돼 있고 의원들이 요구하면 그 절차 통해서 비공개로 할지 결정하면 되는 것 아니냐"며 "이렇게 밀실 안에 가두고 필요하면 언론 부르고 불필요하면 나가라고 하는 게 맞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는 "공개 여부를 놓고 표결까지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관행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맞받았다.

특히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과반수 표결을 통해 처리하는 방식에 대한 이견도 나왔다.

지 의원은 김 원내대표를 향해 "오늘 과반수 표결을 유도하려고 하느냐"며 "의원들이 합의해서 원내대표한테 공수처 안을 일임한 건데, 우리 당론을 지키지도 못하고 민주당 안을 받은 다음에 과반으로 표결을 하려는 시도는 민주주의가 맞느냐"고 작심한 듯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러자 김 원내대표는 "하나도 남김없이 공개하겠다"며 "공식 회의 시간에 발언권을 얻어 이야기하라"고 지 의원의 발언을 일축했다.

결국 시작부터 분위기가 얼어붙은 의원총회는 비공개로 전환돼 진행 중이다.


현재 김관영 원내대표와 일부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과반 표결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인 반면, 유승민 의원 등 일부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과반 표결 방식에 완강히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패스트트랙 추인에 난항이 예상된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