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을 크롬하츠라고 칭한 최종훈…흥정하듯 뇌물 제시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4-04 11:25:43
  • -
  • +
  • 인쇄
단체 대화방서 "크롬하츠 꽤 아팠다"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에 흥정하듯 뇌물 제시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후 지인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다.

 

▲ 3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후 단체 대화방을 통해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SBS '8 뉴스' 캡처]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지 한달여가 지난 2016년 3월 단체 대화방을 통해 나눈 대화가 전해졌다.

 

해당 대화방에서 최종훈은 "크롬하츠 꽤 아팠다. 안 차본 사람들 말도 마"라며 "차기 전에 1000만 원 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크롬하츠는 미국의 장신구 브랜드며 국내에선 은으로 된 고가의 반지나 팔찌로 많이 알려져 있다. 

 

최종훈이 당시 경찰에게 흥정하듯 뇌물을 제시한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종훈과 함께 단체 대화방에 있던 A 씨는 "최종훈이 200만 원에 이어 500만 원을 주겠다고 했고 연거푸 거절당하자 1000만 원까지 제시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최종훈을 뇌물 공여 의사 표시죄 혐의로 입건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